김경린(金璟麟)의 일본어 시에 대하여

                                              니쇼가쿠샤(二松學舍)대학

                                              세리카와 데쓰요(芹川 哲世)



1.머리말


  본인은 일본 식민지시대에 일본어로 시를 쓴 시인들 중에서 이미 어느 정도 연구가 진행되어 있는 주요한, 정지용, 김용재, 김종한 등을 제외한 나머지 시인들의 연구를 하고자, 지난 2010년 여름, 도쿄(東京)에서 개최된 한국시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蠟人形〉지에 실린 일본어 시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바 있다. 거기서는 주로 이헌구, 김종한, 장수철, 양명문 등의 미공개 작품을 소개했다.

  본고에서는 한국 모더니즘 시의 선구자의 한 사람인 김경린의 일본어 시를 소개하고자 한다. 그가 본격적으로 모국어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것은 해방 후지만 일본 유학 시절 2년 남짓한 기간에 일본 시단의 모더니즘 운동에 참여했다. 그 동안에 쓴 시는 일본어였다. 이 일본어에 의한 글쓰기가 어떠한 것이었으며, 해방 후 그의 모국어에 의한 모더니즘 운동과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그 실태를 살펴보는 것이 본고의 목적이다. 그의 일어 시는, 물론 습작기의 작품으로 판단되지만, 작품의 재정리를 위해서 내용을 자료적으로 소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작품은 뒤에 자료집으로 싣기로 하겠다.


2. 김경린의 삶


  김경린(1918.4.24∼2006.3.31)은 함경북도 종성(鐘城)에서 태어나, 5세에서 8세까지 동네 서당에서 한학을 공부했다. 초등학교까지는 고향에서 성장했지만 중학교부터는 서울에서 살았다. 경성전기공업고등학교를 졸업했는데, 재학 때부터 당시 시작한 시 잡지『맥(貘)』1)  동인들과 만나 습작을 시작하여, 조연현 등과의 『詩林』동인에도 가담했다.

  1939년 조선일보의 학생시단에 투고하여 「偶吟三題」(「車窓」「꽁초」「晝眠」)이 당선되어 선후평(4월 17일)까지 받았다. 이것이 모더니스트 시인의 첫 출발이었다.

  1940년 도쿄로 건너가 와세다(早稻田)대학 부속 고등공학교(高等工學校) 토목과(야간)에 입학, 1942년에 태평양전쟁의 발발로, 원래 3년제인 것을 앞당겨서 졸업했다.

  그 동안에 기타조노 카쓰에(北園 克衛)가 결성한 VOU클럽에 가입하여, 기관지 『VOU』를 개칭한 『신기술(新技術)』에 시 8편, 평론 2편, 또 『문예법론(文藝汎論)』에 시 1편, 『납인형(蠟人形)』에 시 1편을 발표했다. 그 동안 한국에서 폐간되었던 『맥』을 일본에서 재간하려고 인쇄하던 중 도쿄의 첫 폭격(1942. 4. 18)으로 인해, 원고마저 소실되었다.2)

  해방 후 “비록 모더니즘의 시라도 일본말로 시를 썼다는 자책감 때문에 근신하는 자세로 글 쓰는 것을 중단하고” 3) 있었다. 그런데 1947년 가을, 뜻밖에 박인환이 찾아와서 모더니즘 운동을 제안해 왔다. 뒤이어 김수영, 양병식 등을 알게 되면서 모더니즘 운동을 다시 하게 되었다. 우선 동인 ‘신시론’을 결성하고 동인지 발간을 구상했다. 본인의 회고에 의하면 과거 “李箱은 다이나미즘을 김기림, 김관균, 장만영 등은 의식적인 바탕을 자연주의적 요소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지적 언어의 감각으로 시도한 이미지즘적이었던 것에 반하여, 우리들은 20세기의 특질인 과학기술의 발달과 문명의 도시집중화에서 오는 불안의식을 모티브로 하면서 방법론으로는 이미지즘을 발전시킨 「포티시즘」4)에 이론 근거를 두었다”5) 한다. 기관지 『신시론』1집은 1948년 4월, 장만영이 경영하던 출판사 산호장(珊瑚莊)에서 출간됐다. 창간호에는 김경린의 「현대시의 구상성」, 박인환의「사르트르의 실존주의」등 동인들의 시와 시론이 실려 있다고 하나, 『신시론』제1집은 모두 소실되어 버렸다 한다.6)  1949년 4월『신시론』제2집 격으로 낸 것이 시화집 『새로운 都市와 市民들의 合唱』이다.

  6·25가 터지고 부산으로 피난 간 김경린은 거기서 박인환, 김규동, 이봉래, 조향, 박태진 등 소위 「後半期」동인들과 다시 모더니즘 운동을 전개했다. 그러나 이들의 활동은 1952년 『주간국제』의 ‘후반기 문예특집’ 이 발표된 이후 모임이 와해되었고, 환도 후에는 박태진, 김원래, 이활, 이영일 등과 「DIAL」이란 이름의 동인을 결성하고, 합동시집 『현대의 온도』(1957. 2)을 발간하였고, 김수영, 김규동, 김훈수 등과의 9인 합동시집『평화에의 증언』(1959. 12)을 냈다. 기타 많은 시론을 각 紙誌에 발표하기도 했다.

  1957년 전쟁으로 파괴된 서울을 복구하는 데 과학적인 기술 도입의 필요로 정부에서는 당시 건설부 직원이었던 김경림을 선진기술 습득을 위해 미국으로 파견했다. 미국 체재기간 동안 건설 기술 공부와 함께 일본유학시절부터 사숙했던 에즈라 파운드를 찾아갔다. 그는 그 때 워싱턴에 있는 성· 엘리자벳 병원에 입원하고 있었다. 파운드는 제2차세계대전 중 이탈리아에서 파시스트 편을 들었다는 죄로 1945년 미군의 이탈리아 점령과 함께 체포되어, 피사의 수용소를 거쳐 워싱턴에 보내졌다. 정신감정 결과, 재판에 견디지 못한다고 판정을 받아 정신병이란 병명으로 입원을 시켰다고 한다. 그 후에 엘리어트나 프로스트 등 후학들의 진정서로 자유의 몸이 되어 석방되었는데, 이탈리아에 귀국한 것은 1958년이었다. 김경린은 파운드에 의해 미국 현대시인 협회의 회원이 되었고, 기관지 『poetry』도 구독하게 되어 본격적인 모더니즘 시에 눈을 뜨게 되었다.6)

  귀국 후 간간히 시와 시론을 발표하다가 1960년 말부터 1970년대 말에 이르기까지 공백기간을 두고6) 모더니즘 선상에서 새로이 일고 있던 포스트모더니즘 운동을 전개하여, 시소설, 대화시, 산문시 등을 창작하여 시단에 신선한 충격을 던졌다.6)

  그의 저서로는 앞에 언급한 여러 앤솔로지 이외에, 『韓國詩人全集』(10)수록 金璟麟詩集(1980), 『태양이 직각으로 떨어지는 서울』(1985) , 『서울은 야생마처럼 』(1987), 『그 내일에도 당신은 서울의 불새』(1988), 『화요일이면 뜨거워지는 그 사람』(1994), 그리고 『한국모더니즘 운동 대표동인시선』(1994), 『알기 쉬운 포스트모더니즘과 그 주변 이야기』(1994) 등의 저서가 있다. 김경린은 시 「차창」(1939)을 발표한 이래 2006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60년 가까이를 오로지 모더니즘 운동에 평생을 걸었던 시인이었다.


3. 김경린이 접한 일본 모더니즘 시지들


  일본의 현대시 연구자 와다 하로부미(和田博文) 외 4명이 편집한, 『現代詩總覽』전 7권(1996∼1998, 日外アソシエーツ)은 모더니즘 시지를 중심으로 61점 2576책의 총목차집이지만, 거기에는 종래의 일본 「현대시」〓「전후시」라는 도식을 바꾸고, 현대시의 기원을 1920년대의 모던도시문화의 성립시기로 보고, 소위 「근대시」와 「현대시」의 경계를 거기로 삼고 있다.

  1920년대의 도시에서는 생활양식의 모던화가 사람들의 의식을 변화시키고 문화의 여러 영역에서 일대 변동을 가져왔다. 여러 구미 아방가르드 예술의 유입으로 바꿔진 사람들이 의식은 그에 걸맞는 새로운 예술의 이해와 창조로 향했다.

  현대시의 문을 연 것은, 미래파, 다다이즘, 아나키즘, 표현주의, 구성주의 등의 사조를 받아들였던 청년층이었다. 미래파는 기계문명의 다이나미즘의 상징인 스피드에 착목했고, 다다이즘은 허무를 전면에 내걸었다. 표현주의는 서구 합리주의에 대항하여, 환상에 의한 데프르메(歪曲)를 표출했다. 이즘의 특징은 각각 다르나, 전통의 파괴를 지향하는 점은 일치하고 있었다. 이 지향은 시의 세계에서는 근대시의 형식부정을 뜻했다.

  미래파의 히라도 렌키치(平戶 廉吉), 다다이즘의 다카하시 신키치(高橋 新吉), 아나키즘의 하기와라 교지로(萩原 恭次郞)의 시에는 , 문자의 배열이나 대소, 수학적 기호, 괘선  (罫線)이나 커트 등을 구사한 형식실험의 흔적이 분명하다.

  1920년대 후반부터 30년대의 모더니즘은 아방가르드의 연장선상에서 현대시의 토양을 정지하고 건물의 기초를 만들어 갔다. 그 견인차 역할을 했던 것이 하루야마 유키오(春山 行夫)가 편집한 『시와 시론』(1929. 9∼1931. 12)이었다.

  誌上에서 하루야마는 「舊詩壇」을「無詩學」이라 하여 멀리했다. 그를 포함하여 모더니스트에는 1920년대 전반에 상징시를 쓴 사람이 많았지만, 아방가르드와 그것을 이은 포름마리즘이나 쉬르리얼리즘, 또는 新卽物主義와의 만남을 매개로 자기변혁을 하여, 도시의 모더니티와 연동하는 새로운 작품세계를 실현해나갔던 것이다.

  『시와 시론』에서 출발하여 그 후속세대 중에서 모습을 나타낸 젊은 모더니스트를 규합한 사람이 기타노조 가쓰에(北園 克衛)였다. 그는 1932년에 시지 『MADAM BLANCHE』(1934년까지)를 창간하여, 여러 예술 장르, 즉 사진가나 공예가, 건축가 등을 포함한 새로운 예술가 클럽을 구상했다. 1935년에는 『정글(jungle)』을 내고 이어 장르를 넘어선 예술가 네트워크라는 기치를 선명하게 내세운 VOU클럽을 결성하여, 그 기관지로서 『VOU』(1935. 7∼1940. 10)를 창간하게 되었다. 『VOU』는 시극적인 이유에서 도중 지명을 『新技術』(1940. 12∼1842. 9)로 변경하기도 했으나, 기타조노가 죽은 1978년까지 통권 160책을 냈다. 『시와 시론』해체 이후의 시의 개혁운동은 이 『VOU』와 하루야마, 무라노 시로(村野 四郞), 곤도 아즈마(近藤 東) 등을 중심으로 창간된 『新領土』(1937.5∼1941.5)에 계승되었다. 『新領土』는 당시 영국시단의 New Country파의 문학운동에 호응하는 모더니즘의 거점이 되었다. 『新領土』는 작품활동과 함께 파운드, 엘리어트, CD· 루이스, 스펜더, 오오든 등 영국시인의 작품과 평론의 번역에도 힘을 썼다.『VOU』는 31호부터 『新技術』로 개칭되어 「宣言」에서는 “바야흐로 알본은 동아 신질서의 건설에 있어서 신체제의 확립을 단행할 때, 우리도 역시 국가의 일원으로 모든 지력을 기울여 또 직접적으로 체제를 가지고 이에 협력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이다”라고 했는데, 그러나 이 잡지 수록 작품에는 소위 전쟁시나 익찬시(翼讚詩)는 등장하지 않았다.


4. 김경린의 일본어 작품


『新技術』에 실린 김경린의 작품명은 다음과 같다.

A.「薔薇의 競技」1941. 4. 32호

B.「若いチュウリップ」1941. 8. 33호

C.「白い音符」1941. 8. 33호

D.「シャボン玉のやうに」1941. 8. 33호(散文詩)

E.「黄色いうた」1941. 11. 34호

F.「蝉のアルバム」1941. 11. 34호

G.「詩の新しき測點」1942. 2. 35호

H.「消化の朝」1942. 2. 35호

I. 「一つの覺書として」1942. 9. 37호(시론)

J. 「椅子の移動」1942. 9. 37호

   현재 확인할 수 있는 『新技術』6책 31∼35, 37호 중 5책에 김경린이 작품을 발표했다.

  기타 발표작품은 다음과 같다.      

K.「風俗写真」1941. 12. 33호,『文藝汎論』11호

L.「少年の決意」1942. 5. 『蠟人形』13권 5호

M.「新しさと時代」1943. 1. (평론)『東洋之光』

N.「若さの中で」1943. 6. 『東洋之光』

O.「都市の造形美」1943. 9. (평론)『新時代』

P.「卓上をめぐって」1943. 11.『朝鮮詩歌集』

Q.「故園」1943. 11. (위와 같음)

 『文藝汎論』(1931. 9∼1944. 2)은 시를 중심으로 소설과 평론을 게재하여 당시 젊은 문학자 지망 청년들의 등용문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  『蠟人形』(1930. 5∼1944. 2)은 현대시를 중심으로 한 종합지이며, 이헌구, 김종한, 장수철, 양명문, 기타 조우식, 김명수, 김병욱 등의 시인들을 여기서 배출했다. 『朝鮮詩歌集』은 김종한, 김경희, 조우식, 주영섭, 주요한, 유정 등의 시를 수록한 앤솔로지이며, 시국이 긴박해가는 상황에서 나온 책이다. 여기서는 그 중 김경린의 시 몇 편을 소개하겠다.


                           장미의 경기


      미소년의

      미용실에서

      망원경을 가진 새가

      바람과 같이 날아가는 아침

      지구는

      파란 옷을 입기 시작한 것입니다.


      백지와

      같은 전통(傳統)에

      백지와 같이 매달리고

      마담의 비행술은

      번식도 했고

      사교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하이브로우(highbrow)의 공기총에서

      장미가

      꽃과 같이 떨어지면

      거리는 청년의

      경기와 기행렬로

      어깨가 흔들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젊은 튤립


      검은 나체가 렌트겐 선으로

      비틀어진 사이

      피부의 레일을

      지나가는 은색의 자전거는

      프리즘과 같은 스틱을

      흔들기 시작합니다.


      소화기가 있는

      발코니에서

      소녀는

      포마드와 같은

      思考를

      마이크의 곡선에서

      잡아 늘이고

      비눗방울 향내 나는

      귀부인이여

      황금빛 파이프를

      바다로 버리시오

  

      구름이

      피부사이를 흐르고

      바람의 검은 상자에서

      빛이 타원과 같이 부풀어지면

       

      소년이 치는

      타이프라이터 위에서

      제라늄 사진기가

      핀트를 맞추고 있습니다.



                              흰 음표


      삼각형의

      정점을 바운드하는

      에튀트의 펠리킨아

      곤충들과 같이

      맥주병의

      진공관을 닦아서

      장미가 있는

      타이틀을

      제봉하러 가자

      펜슬(연필)의 구두를 벗고


                           비눗방울처럼


      내 방은 수족관과 같이 사방을 유리로 끼워 놓은 양지바른 리트머스 시험관과

    같습니다. 대낮에는 민들레 같은 미립자가 날아와서 사고의 파이프가 언제나 파래질 것      같습니다. 단 하나 떠름한 것은 커튼이 손수건처럼 더러워져 있다는 겁니다.

      그러나 이건 멀지 않아 내가 세탁소를 한다든가 백화점의 진열창에 은화를 빛나게

    하던가 해서 깨끗해질 겁니다.

      그렇지만 이 연한 쿠션 위에 바나나 같은 내 몸을 떠받치는 시간은 하루의 아주 짧은      시간 밖에 없습니다. 그것은 거의 습관적으로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의 서명으로 잔뜩       장식된 목조의자를 남에게 양보 안 하는 것 때문에 혹은 캐릭터와 같은 백발사람한테

    잔소리를 듣기 위해서 잉크냄새 나는 교회에 나가기 때문입니다.

      거기서 나는 화강석 같은 두뇌에 숫돌의 톱질을 하거나 또는 소녀처럼 텝 댄스를

    추거나 해서 몸 전체가 인형처럼 탄력성 있는 에너지를 잃어갈 때 시든 꽃처럼

    이 방으로 돌아오는 겁니다. 테이블 위에서 애타게 기다리는 몇 장인가의 달콤한

    봉투를 마음속에 그리면서, 그러나 그 때는 이미 이 방을 그림자가 가득 부풀어 오르는      때입니다.

      그리고 나는 연인을 만나는 시간을 뺀 그 밖에는 거의 이 방 안에서 소형 계산기를

    휘두르거나 타이프라이터를 치기도 해서 지내는 겁니다. 계산기에서는 고차원 微係數를

    구하는 것이고 그리고 타이프라이터로는 편지와 그리고 내가 사고하는 모든 것을

    종이에 떨어뜨리는 겁니다.

      이들 모두가 무거워질 무렵 내 곁에 파란 카나리아가 와서 은방울 같은 노래를 창유      리로 흘러나오게 하는 겁니다. 그 노래의 대부분을 그녀는 엿처럼 노래하는 겁니다.

    그러나 새로운 위트가 있어서 나는 아주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애석하게도 한 번도

    그녀의 영상을 내 망막의 카메라에 담은 적이 없다는 것입니다. 나는 그 부드러운

    아름다운 음성을 사랑하는 겁니다. 그 때문에 언제나 불록렌즈를 지나가는 한줄기의

    빛을 기다리는 겁니다. 그러나 그것이 영원히 허상인 것을 희망할지도 모르는 겁니다.      그녀의 고운 음성과 부드러운 노래를 언제까지나 듣고 싶기 때문에.


                             참고문헌


이시환, 「不安意識과 表現의 변혁 ― 김경린 론」(『월간문학』1988. 1)

김경림, 「21세기의 포스트 정보사회를 향하는 시물레이션」(『문예한국』1997. 9)

홍윤기, 「새로운 시의 가능성의 제시 김경린의 시 세계」(위와 같음)

기계설, 「가까이서 본 김경린 선생님」(위와 같음)

김명희, 「한국 포스트모더니즘의 대부」(위와 같음)

이선숙, 「세월을 비껴 푸름을 마시는」(위와 같음)

김용직, 「시적 열정과 실험의식 ― 김경린 론」(『문예한국』2000. 봄)

이계설, 「후기 모더니즘으로부터 포스트모더니즘에 이르는 시 세계의 개척」(위와 같음)

김병욱, 「김경린 시에 나타나는 현대성과 일상성」(『비평문학』2000)

김지향, 「시, 이미지의 조형에서 스토리까지」(『월간문학』2002. 5)

이명옥, 「내가 만난 김경린 선생님」(『문예운동』2007)

김명옥, 「김경린 시인, 그의 삶과 문학세계」(위와 같음)

권경아, 「김경린 시에 나타나는 현대성 연구」(『아시아문화연구』2009)

이진영, 「전후 현실의 조웅으로서의 모더니즘 문학론 ― 김경린의 시론을 중심으로」(『한           국문예비평연구』(33), 2010. 12)

정한모, 『현대시론』(민중서관, 1973)

        『한국현대시의 현상』(박영사, 1983)

오세영, 『20세기 한국시연구』(새문사, 1989)

『モダニズムの旗手たち ── 現代詩鑑賞講座(9)』(角川書店、1969)             

『日本近代詩── 比較文学的にみた、比較文学講座Ⅱ』(清水弘文堂、1971)             

『講座日本現代詩史(3)昭和前期』(右文書院、1973)             

『昭和詩論の研究』(日本学術振興会、1974)             

伊藤信吉他編『詩とは何か』(角川書店、1976)             

馬渡憲三郎編『現代詩の研究 ── 成立と展開』(南窓社、1977)             

和田博文編『近現代詩を学ぶ人のために』(世界思想社、1998)             

和田博文編『日本のアヴァンギャルド』(世界思想社、2005)             






      


  

 

  

   


  

  


1) 1938년 6월 15일 김정기(金正琦)를 편집 겸 발행인으로 창간, 국판 38쪽 정도, 동인은 김부권(먼 친척), 신동철, 김조규, 황민 등으로 주로 모더니즘 계열의 시인들이 있었다. 이 잡지는 통권 5호(1939. 5. 1, 현재 4호까지 확인)까지 나왔다 한다.(『世界文藝大辭典』上, 成文閣, 635쪽)


2) 김경린, 『서울은 야생마처럼』(문학사상사, 1987), 120쪽

   김지향, 「시, 이미지의 조형에서 스토리까지 ― 특별대담 · 원로시인 김경린 선생을 찾아서」(『월간문학』2002. 5), 38쪽 참조


3) 김경린, 앞 책, 121쪽


4) vorticism (소용돌이파), 1960년대 영국에서 에즈라 파운드 등이 일으킨 미래파의 한 파이며, 입체파가 입방체를 사용한 것과 같이 즐겨 소용돌이를 사용하고 현대의 기계문명을 상징하려고 하였다. 이미지를 더욱 역동적으로 재파악하려고 한 운동.


5) 김경린, 앞 책, 122쪽

6) 이진영, 「전후 현실의 조응으로서의 모더니즘 문학론 ― 김경린의 시론을 중심으로」(『한국문예비평연구』제 33집, 한국현대문예비평학회, 2010, 12) 321쪽 참조.


7) 김경린, 『그 내일에도 당신은 서울의 불새』(경운출판사, 1988) , 160쪽

   김지향, 앞 글, 40쪽


8) 그는 이 기간 건설부의 여러 간부직과 수자원개발공사 이사, 세기종합기술공사 대표이사 등 주로 토목 사업에


   몰두하여, 시인으로서는 새로운 방향모색을 위해 활동을 중단하였다 한다. 김경린, 앞 책(1988), 160쪽 참조.


6) 김경린은 「후반기」에 역사적 배경을 두면서 새로운 전진을 모색하는 「탈 후반기」동인 활동을 벌였다. 2005년까지 17집을 발행하였으며, 현재까지 동인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김명욱, 「김경린 시인, 그의 삶과 문학세계」, 『문예운동』문예운동사, 2007), 74쪽 참조.